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5년 연속 300만TEU 달성

by

전년 대비 8일 단축…연말까지 332만TEU 달성 예상

인천항만공사(IPA, 사장 최준욱)는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을 가집계한 결과 지난 24일 300만TEU를 달성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300만TEU 돌파일이 12월 2일이었던 것과 비교했을 때 8일 단축된 것이다.

이로써 인천항은 2017년 12월 27일 300만TEU 시대를 연 이후 5년 연속 300만TEU 이상을 처리하는 기록을 세웠다.

올해 인천항에서는 국제카페리 물동량 증가세가 두드러지는데 10월 말 누계 기준으로 39만 8,515TEU를 처리해 작년보다 6만 2,628TEU(18.6%)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개장한 국제여객터미널의 통합운영 효율화와 국제카페리의 우수한 운항 정시성 등이 주효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인천항만공사는 올해 인천항 컨테이너물동량이 증가한 주요 원인으로 상반기 인천항 2대 교역국인 중국, 베트남 물동량 증가율이 각각 9.3%, 14.4%로 급증한 것과 신규항로 6개 유치로 개항 이래 최다 정기항로 운영(66개)을 통한 서비스의 다양화, 운항 빈도수 증가 등을 꼽았다.

또한 3분기 들어 세계적인 물류 적체 상황에 인천항 역시 정시성 감소와 선복 부족현상을 피할 수 없었으나 이탈 가능성이 높은 항로를 선별·집중 관리함으로써 서비스 이탈을 최소화하고 항로 안정화에 힘썼다.

인천항만공사는 전년 대비 항차당 15% 증가한 미주항로 물량과 비대면 소비문화의 확산에 따른 전자상거래 시장의 급격한 성장 등이 인천항 물동량 증가를 견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인천항만공사는 올 연말까지 현재 물동량 추세가 유지된다면 전년 실적인 327만 2,000TEU보다 증가한 332만TEU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는 ‘2021 Lloyd’s List’ 기준 50위권에 해당하는 물동량으로 국내 2위 컨테이너 항만으로 위치를 더욱 공고히 할 것으로 보인다.

인천항만공사 김종길 운영부문 부사장은 “팬데믹 상황에서 선복 부족, 해운 운임 상승, 물류 정체, 제반 비용 증가 등 유례없는 물류난으로 수출입기업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향후 원양항로 유치와 항로 다변화, 고객 편의를 위한 물류환경 개선 사업으로 수출입기업의 마일스톤(milestone, 이정표)에 지장이 가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항만공사는 지역사회 연계 전략화물, 콜드체인 화물, 비철금속 풀필먼트 확대 등 특화화물과 고부가가치 화물의 적극적인 유치를 통해 신규 물동량을 창출하고 물동량 창출이 신규항로 개설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프로필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