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업 등록제 전환에 20개 사업자 등록완료…표준계약서 활용

by

정부 "생활물류법 시행 성과 가시화"

택배서비스사업
택배서비스사업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택배서비스사업의 등록제 시행 이후 표준계약서 등 요건을 충족한 20개 택배서비스사업자가 첫 등록을 완료했다.

국토교통부는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생활물류법)에 따른 등록 요건을 충족한 20개 택배서비스사업자를 3일 홈페이지에 등록·공고한다고 2일 밝혔다.

올해 7월부터 생활물류법이 시행되면서 택배업은 '인정제'에서 '등록제' 체계로 바뀌었다.

이에 따라 시설·장비 등 일정 요건과 자격을 갖춘 것으로 인정받은 사업자만 택배전용 배 번호판 차량을 발급받아 택배서비스사업을 할 수 있게 됐다.

등록을 위한 요건도 한층 강화됐다. ▲ 5개 이상 시·도에 30개소 이상의 영업점 ▲ 3개 이상의 분류시설(1개는 3천㎡ 이상) ▲ 화물 추적 운송네트워크 구비 ▲ 택배 등 사업용 차량 100대 이상 등 기존 요건 외에 '표준계약서에 기초한 위탁계약서를 구비해야 한다'는 조건이 추가됐다.

표준계약서는 택배기사의 계약 안정성과 처우 개선 등을 위해 분류작업 배제, 적정 작업조건, 갑질 및 불공정행위 금지 등의 내용을 명시한 자료다.

이번에 등록을 신청한 20개 택배서비스사업자는 모두 기존에 택배업을 영위하던 곳이며, 신규 업체는 포함되지 않았다.

국토부는 신청업체에 대한 시설·장비 기준 충족 여부를 전문가의 서류심사와 현장 심사를 거쳐 검증했다.

회사별 위탁계약서는 생활물류법 등 관련 법령 저촉 여부, 표준계약서 반영 여부 등 적정성을 검토한 뒤 수정·보완을 거쳤다. 그 결과 신청한 모든 업체가 등록 기준을 충족해 등록이 완료됐다.

국토부는 표준계약서가 현장에 조기 보급·안착되도록 각 택배사에 등록 시 제출한 위탁계약서를 활용해 조속히 계약을 체결·갱신할 것을 권고할 계획이다.

어명소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비대면(언택트) 시대에 필수 서비스로 자리 잡은 생활물류업이 제도화돼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택배업에 대한 사회적 합의의 이행과 생활물류법 시행에 박차를 가해 택배산업의 건전한 성장 토양을 만들고 종사자와 동반 성장하는 선순환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표] 택배서비스사업 명단(20개 업체)

 

No 법인명
1 건영화물㈜
2 경동물류㈜
3 ㈜고려택배
4 대신정기화물자동차㈜
5 ㈜동진특송
6 로젠㈜
7 로지스밸리택배 주식회사
8 롯데글로벌로지스㈜
9 성화기업택배㈜
10 씨제이대한통운(주)
11 에스엘엑스택배 주식회사
12 용마로지스 주식회사
13 주식회사 일양로지스
14 주식회사 천일택배
15 쿠팡로지스틱스서비스 유한회사
16 주식회사 프레시솔루션
17 한국택배업협동조합
18 ㈜한샘서비스
19 ㈜한진
20 합동물류㈜

 

※ 자료: 국토교통부

※ 로지스밸리택배 주식회사는 구)티피엠코리아, ㈜한샘서비스는 구)한샘서비스원

bryoon@yna.co.kr

프로필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