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카카오모빌리티, 모빌리티 기반 물류 서비스 강화 나서

by

라스트 마일, 비대면 택배보관함, 배달 대행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GS리테일이 카카오모빌리티와 친환경 자동차 기반 라스트 마일 물류 거점을 구축하는 등 모빌리티 혁신에 나선다.

GS리테일은 650억원을 투자해 카카오모빌리티 지분 약 1.3%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으며 전략적 협업 관계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투자로 ▲EV 기반 친환경 물류 ▲라스트 마일 ▲펫(PET) 택시 등 다양한 모빌리티 분야에서 미래기술과 결합한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중장기적으로 친환경 EV를 기반으로 라스트 마일 물류 거점을 구축하는 등 차별화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협력하며 자율주행 등 모빌리티 혁신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GS리테일의 배달 대행 서비스 ‘우딜(우리동네 딜리버리)’과의 시너지대 기대된다. 카카오모빌리티가 확보한 이동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GS리테일의 물류 및 유통 서비스, 네트워크를 고도화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우딜 사업의 안정성을 확보하고 카카오모빌리티의 관련 서비스와 사업 제휴를 추진한다.

한편 GS리테일이 운영하는 비대면 택배보관함 ‘BOX(박스25)’를 활용해 무인 퀵서비스와 관련한 사업 제휴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성화 GS리테일 신사업 부문 상무는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동 빅데이터와 자율 주행 등 모빌리티 분야의 선두 주자로서 GS리테일과 전략적 협업을 통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쇼핑 경험 및 가치를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프로필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