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 N부지 물류센터 개발 실시협약 체결

by

항공화물 물동량 증대,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에 국내 물류기업인 (주)에이씨티앤코아물류, ㈜우정항공의 대규모 물류센터가 들어선다.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김경욱)는 14일 공사 회의실에서 ㈜에이씨티앤코아물류(대표 유석범), ㈜우정항공(대표 임준석)과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 제1공항물류단지 개발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 체결 대상 지역은 인천공항 제1공항물류단지의 N1, N2 필지로, ㈜에이씨티앤코아물류와 ㈜우정항공은 2022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N1 필지(㈜에이씨티앤코아물류)와 N2 필지(㈜우정항공)에 물류센터를 각각 건설할 예정이다.

물류센터 건설을 위한 두 회사의 투자비용은 ㈜에이씨티앤코아물류 최대 300억 원, ㈜우정항공 약 320억 원(최종단계 포함) 규모로, 물류센터의 본격 운영시 인천공항의 항공화물 물동량이 연간 15만 톤 가량 증가하고 물류센터의 건설 및 운영과정에서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에이씨티앤코아물류는 1999년 설립되어 중국발 전자상거래 및 특송화물, 해상-항공연계 복합운송(Sea&Air)에 특화된 물류 전문 중소기업으로, 현재 관세청 주관 글로벌 배송센터(GDC) 민관합동추진단 내 유일한 중소기업으로 지정되어 있을 만큼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다.

이번 실시협약을 통해 ㈜에이씨티앤코아물류는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에 자체 거점 물류허브센터를 구축하여 기존에 항만(인천항, 김포항, 평택항 등)에서 처리중인 물동량과 연계한 복합운송을 강화할 예정으로, 이를 통해 전자상거래와 특송화물 처리용량이 대폭 확대되면 인천공항의 항공화물 물동량은 연간 6만 톤 이상 추가 창출될 전망이다.

또한 ㈜우정항공은 2014년부터 인천공항 물류단지에 국내 최초로 항공혼재화물 통합물류센터를 구축한 이후 입지를 탄탄히 다져 온 국내 최대 규모의 항공화물 전문 혼재사로서, 코로나19 확산 이후에도 2020년 기준 연간 항공수출화물 5만 톤을 달성하는 등 고속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우정항공은 이번 물류센터 건설을 통해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 도입 △스마트 물류시스템 구축 △상용화주 운영 등을 추진할 예정으로, 물류센터가 본격 운영 개시되면 연간 9만 톤 이상의 항공화물 물동량이 추가로 창출될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이번 실시협약 체결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지속 성장하고 있는 국내 유망 중소기업이 글로벌 물류기업으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공사는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에 입주한 양 기업이 동북아 최고의 전자상거래 및 항공혼재화물 물류센터 운영사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은 ‘자유무역지역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난 2005년 지정된 국내 유일의 공항형 자유무역지역으로, 인천국제공항공사가 국토교통부로부터 관리권한을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다. 화물터미널(1,136천㎡)과 공항물류단지(1,914천㎡, 미개발부지 포함)로 구성되어있으며, 2005년 4월 1단계 지정(약 210만㎡) 이후 단계적 확대 지정을 통해 현재는 총면적 305만㎡ 규모로 확장됐다.

 

프로필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