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곳이 없다'…부산 신항 컨테이너 반입 제한 강화

by

2부두, 선박 입항 3일 전부터 반입 허용…중소 화물업체 울상

"중소업체도 컨테이너 임시 보관장소 이용할 수 있게 해달라"

컨테이너로 꽉 찬 부산 신항
컨테이너로 꽉 찬 부산 신항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부산 신항 부두 야적장이 컨테이너로 꽉 차는 바람에 수출용 컨테이너 반입 제한이 더 강화돼 화물 운송업체들이 울상을 짓고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부산 신항 2부두 운영사인 PNC는 30일부터 수출용 컨테이너 반입 허용 기간을 선적 대상 선박의 입항 5일 전에서 3일 전으로 줄인다.

야적장에 컨테이너 화물이 쌓여 있는 정도를 나타내는 장치율이 100%에 육박해 컨테이너 추가 반입 시기를 최대한 늦추기 위한 조처다.

이 같은 상황은 부산 신항에서 1부두를 제외하고는 비슷하게 나타나고 있다.

4부두와 5부두 장치율은 90%를 초과했고, 3부두 장치율은 86%가량 된다.

적정 장치율이 75∼80% 초반대인 점을 고려하면 과포화 상태이다.

장치율이 95%를 초과하면 하역 효율이 급격히 떨어진다는 것이 일반적인 분석이다.

부산 신항 터미널 운영사들은 미주지역 수출 화물 운송 지연 등으로 이 같은 상황이 이어지자 올해 초 수출용 컨테이너 반입 허용 기간을 선적 대상 선박 입항 7일 전에서 5일 전으로 단축했다.

또 이달 들어 신항을 이용하는 글로벌 해운선사 동맹과 부두 운영사들이 경신한 터미널 서비스 계약이 발효되면서 컨테이너의 부두간 운송(ITT)이 급증, 일시적으로 특정 부두의 장치율이 높아지는 형국이다.

터미널 운영사들이 최근 환적용 컨테이너의 ITT 허용 기간을 해당 선박 입항 7일 전에서 5일 전으로 단축한 이유다.

3∼5부두 운영사들도 수출용 컨테이너 반입 허용 기간을 단축하는 방안을 조심스럽게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분주한 부산신항 컨테이너선
분주한 부산신항 컨테이너선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 때문에 수출 화물을 임시로 보관할 장소를 찾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는 화주와 컨테이너 운송업체들의 고충이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해양수산부는 최근 부산 신항 서쪽 배후단지에 2천45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를 적재할 수 있는 부지 7만㎡를 우선 공급하고 오는 8월 10일부터 695TEU를 쌓을 수 있는 부지를 추가 공급하기로 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그러나 중소 화물운송 업체들은 사정이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한다.

부산화물자동차운송사업협회 관계자는 "해수부가 부산 신항의 컨테이너 임시 보관장소로 우선 공급한 부지 7만㎡의 관리·운영을 CJ대한통운이 맡은 뒤 영세한 중소 업체들이 이곳을 이용했다는 얘기는 들어보지 못했다"면서 "대형 운송업체들만 숨통이 조금 트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터미널 운영사들이 수출용 컨테이너 반입 허용 기간을 더 줄이면 중소 화물업체들은 벼랑 끝으로 내몰린다"고 하소연했다.

그는 이어 "중소 업체들도 컨테이너를 임시로 보관할 수 있는 장소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면서 "임시 보관장소 관리·운영사를 입찰로 선정할 것이 아니라 정책적으로 결정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youngkyu@yna.co.kr

프로필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