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항 6월 물동량 8.7%↑…13개월 만에 상승세 전환

by

울산항
울산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액체화물과 일반화물 물동량의 고른 상승세로 6월 울산항 물동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증가했다.

이로써 울산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이 심화한 지난해 5월 이후 13개월 만에 처음으로 전년 동월 대비 물동량이 상승세로 전환됐다.

22일 울산항만공사가 발표한 6월 울산항 물동량은 1천512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7%(121만t) 증가했다.

전체 물동량 중 78%를 차지하는 액체화물은 1천179만t을 처리해 전년 동월 대비 5.5%(61만t) 늘었다.

전년도 기저효과와 글로벌 경기 회복에 따른 석유제품·화학제품 증가 영향으로 분석된다.

일반화물은 333만t을 처리해 전년 동월 대비 22.0%(60만t) 증가했다.

미국·유럽·캐나다 중심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전기차 등 차량 수출이 증가했다고 울산항만공사는 설명했다.

컨테이너는 3만8천696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를 처리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2% 감소했다.

상반기 누적 물동량은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해 6.0%(580만t) 감소한 9천95만t으로 집계됐으나, 6월 물동량 증가 영향으로 감소 폭이 줄었다.

yongtae@yna.co.kr

프로필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