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무역협회와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 협력’ MOU

by

자동차선 활용해 브레이크 벌크 화물 수출 지원

△현대글로비스는 한국무역협회와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21일 체결했다. 오른쪽부터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관섭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한국무역협회와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21일 체결했다. 오른쪽부터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관섭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가 선복 부족을 겪고 있는 수출기업을 위해 자동차 운반선(PCTC, Pure Car and Truck Carrier)을 활용한 해상운송 지원에 나선다.

글로벌 SCM 전문기업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21일 한국무역협회와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현대글로비스는 내년 초까지 ‘브레이크 벌크(Break-Bulk) 화물’을 자동차 운반선을 통해 운송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브레이크 벌크 화물은 산업과 발전설비, 전동차, 철강 제품, 건설 및 광산 장비 등 대형 중량화물을 뜻한다. 보통 컨테이너에 적재하지 않고 개별 품목으로 특수 장비를 이용해 선적한다.

코로나19로 인해 국내 중소기업들은 수출 시 선박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거나 구하더라도 높은 운임이라는 애로사항을 겪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자동차운반선 선복이 부족한 상황이지만 우리나라 수출 경쟁력을 높이고 국내 중소기업을 위해 대승적 차원에서 나서기로 했다.

선박에 화물 선적을 희망하는 수출기업은 한국무역협회 또는 수출입물류 종합대응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문의할 수 있다. 한국무역협회 물류서비스실이나 트레이드 콜센터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하다.

앞서 현대글로비스는 글로벌 에너지 인프라 기업의 운송 의뢰를 받아 화력/풍력 발전설비를 자동차선에 실어 미국 볼티모어, 독일 브레머하펜 등지로 성공적으로 나르며 브레이크 벌크 화물 운송 능력을 검증받은 바 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풍부한 해상 물류 인프라와 다년간의 운송 경험 등 회사가 가진 경쟁력이 국내 수출기업의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물류 어려움 극복을 위해 상생 협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협약식에는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사장)와 이관섭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이 협약서에 서명했으며,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프로필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