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웅로직스,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국제물류 자문 MOU

by

CIS 지역 운송 및 통관 업무 자문…해당 지역 신규 파트너 발굴 기대

종합물류서비스기업 태웅로직스(대표 한재동)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KITECH)과 독립국가연합(CIS) 지역 내 운송과 통관에 대한 자문 관련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양사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진행하고 있는 ‘우즈베키스탄 섬유분야 생산현장 애로기술지도 사업’에 협력하기로 했다. 해당 사업은 우즈베키스탄을 포함한 중앙아시아 현지 기업에 대한 지원과 국내 기업의 독립국가연합 지역 진출을 지원하는 것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태웅로직스는 우즈베키스탄을 중심으로 독립국가연합 내 현지 운송과 통관에 대한 자문을 맡을 예정이다.

태웅로직스 관계자는 “우즈베키스탄을 비롯한 독립국가연합 지역은 타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폐쇄적인 구조로 물류 운송이나 통관 절차가 까다로운 편이라 이에 대한 자문을 하게 됐다”면서 “독립국가연합 지역 주요 거점인 러시아,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등지의 신규 파트너를 확보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부출연연구기관으로 생산기술 개발 및 실용화 지원을 통해 글로벌 중소·중견기업을 육성하고 있다. 독립국가연합 지역에서는 기술 지원 및 ODA(공적개발원조) 사업을 15년 이상 진행하고 있다.

태웅로직스 한재동 대표이사는 “물류와 통관 업무 관련 자문을 요청하는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해당 지역의 시장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기존 확보하고 있는 거점 지역 외에서도 다양한 채널을 활용해 새로운 물류 파트너를 발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