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부산항에 2,450TEU ‘수출화물 임시 보관장소’ 운영 시작

by

부산신항 서‘컨’부두 배후단지에 마련…8월엔 보관면적 더 늘리기로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부산항을 이용하는 수출입 화주들의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20일부터 ‘수출화물 임시 보관장소’를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수출화물 임시 보관장소는 물동량은 증가했으나 이를 운송할 선박 확보가 지연되어 부산항에 장치율이 크게 늘어나 수출화주들과 물류기업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상부지는 부산항 신항 서측 컨테이너부두 배후단지다. 해수부는 이곳을 배후단지 운영 착수 전까지 한시적(2022.상반기)으로 수출화물 임시 보관장소로 사용할 방침이다. 이번에 개장하는 면적은 약 7만 제곱미터로 당초 계획했던 면적 4만 제곱미터보다 75% 확대했으며 2,450TEU 이상 보관이 가능하다. 오는 8월에는 4만 제곱미터를 추가 공급해 보관 능력을 1,400TEU 늘리고 추후 필요한 경우 최대 약 39만 제곱미터까지 확대해 1만 3,000TEU 이상 추가 보관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해수부는 웅동 배후단지 내 영구적인 장치장으로 활용할 수 있는 여유공간(3,000TEU 이상)을 확보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대상지에 대해 지반 보강 공사 등을 거쳐 3단 화물 적재를 가능하도록 하여 이번에 개장하는 임시 보관장소보다 운영 여건을 개선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터미널 운영 개선과 대체장치장 운영, 임시선박 투입 등으로 4월 이후 부산항 신항의 평균 장치율은 점차 완화되고 있으나, 여전히 일부 터미널은 높은 장치율을 기록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해운업의 성수기인 8월부터 글로벌 물동량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내년 초까지 현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해수부는 임시선박 투입과 항로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7월에는 월간 임시선박 투입 최대 규모인 9회 투입이 예정되어 있으며, 중소화주를 위해 현재 주당 480TEU를 제공 중인 미주‧유럽항로의 전용 선적공간을 확대한다. 또한 상품저장과 출하시기 조정이 곤란한 농수산식품의 적기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미주항로 임시선박에도 주당 66TEU를 우선 제공한다.
 
이외에도 해수부는 외국적선사의 국내 기항과 국내 배정물량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 16일 외국적선사 간담회를 개최해 협조를 요청했으며, 선사들의 국내 배정 물량을 확대하기 위한 각종 인센티브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박영호 해수부 항만물류기획과장은 “화주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수출화물 임시 보관장소 등 항만 인근에 추가 장치장을 확보하는 데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국내외 선사들과도 지속적으로 협의하여 추가대책을 마련하는 등 수출입 물류 지원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며 “화주 업계에서도 항만 이용 시 화물의 원활한 반출입이 이뤄지도록 협조하여 글로벌 해상물류 대란을 함께 극복해 나가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프로필 - 0